LUXRIP
Loading...
NEWS

[NEWS] (제27회 KPGA 시니어 선수권대회) FR. 박노석, 연장 승부 끝 시즌 첫 승… 그랜드시니어 부문서는 문충환 우승 (세븐 모델 사용)

2023.08.21




 


만 50세 이상 선수들이 참가하는 2023 KPGA 챔피언스투어 ‘제27회 KPGA 시니어 선수권대회(총상금 2억 원, 우승상금 3천 2백만 원)’에서 박노석(56.케이엠제약)이 시즌 첫 승을 달성했다.


지난 9일부터 전남 영암군에 위치한 사우스링스영암 영암 카일필립스 A,B코스(파72. 6,803야드)에서 진행된 본 대회는 10일 둘째 날 경기가 태풍 카눈의 영향으로 취소됐다. 따라서 2라운드 36홀 경기로 축소 운영됐으며 9일 1라운드, 11일 최종라운드 경기가 펼쳐졌다.

 

1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적어낸 박노석은 석종혁(51)과 공동 선두에 자리했다. 대회 최종일 박노석은 보기 2개와 버디 4개를 묶어 2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8언더파 136타를 기록한 박노석은 김종덕(62)과 동타를 이뤄 연장 승부에 돌입했다. 18번홀(파4)에서 열린 연장 첫 번째 홀에서 김종덕이 파를 작성한 사이 박노석은 버디에 성공해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023 시즌 첫 승이다. KPGA 코리안투어 6승, 아시안투어 1승을 거둔 박노석은 2017년 시니어투어에 입성했다. 이후 2022년 ‘KPGA 챔피언스투어 1회 대회’와 ‘제2회 케이엠제약 시니어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박노석은 KPGA 챔피언스투어 3승, 개인 통산 10승 째를 쌓았다.

 

박노석은 “KPGA 챔피언스투어 최고의 대회서 우승할 수 있어 감격스럽다. 이번 대회 내내 딸이 캐디를 해줬는데 그 덕분이다”고 웃은 뒤 “경기 초반 잘 풀리지 않아 불안했지만 그 중압감을 이겨내기 위해 노력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연장전에서 긴장하지 않고 플레이하고자 했던 것이 주효했다. 적당한 긴장감과 여유로움이 잘 어우러져 버디를 잡아내 우승할 수 있었다”며 “남은 대회에서 부상 없이 그리고 욕심을 줄이면서 경기에 임한다면 시즌이 끝날 때에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2021년과 2022년 ‘KPGA 시니어 선수권대회’에서 연이어 우승하며 대회 3연패를 노린 김종덕이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했다. 박도규(53)와 남영우(50)가 중간합계 7언더파 136타로 공동 3위에 자리했다.




한편 같은 장소에서 만 60세 이상 선수들이 참가하는 KPGA 챔피언스투어 그랜드시니어부문 대회 ‘제24회 KPGA 그랜드시니어 선수권대회(총상금 5천만 원, 우승상금 7백 5십만 원)’에서는 문충환(61.민서건설)이 그랜드시니어 부문 첫 승을 달성했다.


10일부터 11일까지 2라운드 36홀 경기로 예정됐던 그랜드시니어부문 대회도 태풍 카눈으로 인해 금일 1라운드 18홀 경기로 축소 운영됐다.

 

문충환은 이날만 보기없이 버디 4개를 작성하며 최종합계 4언더파 68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후 문충환은 “KPGA 챔피언스투어 그랜드시니어 부문에서 첫 우승을 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다. 모든 샷들이 만족스러운 하루였다”며 “우승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해주신 민서건설 골프단, 만석장, 태성건설, 화이트 골프 연습장에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한다”고 이야기했다.

 

영원한 현역들의 무대인 KPGA 챔피언스투어는 이번 달 22일부터 23일까지 양일간 충북 청주에 위치한 그랜드CC에서 펼쳐지는 ‘제11회 그랜드CC배 KPGA 시니어 오픈’으로 그 여정을 이어간다.